> 열린광장 > 북한자료
2015.06.20 12:06  Hit:2190
관리자 (admin)


유엔 "북한, 가뭄으로 올해 쌀 수확량 12% 감소"

강원 중부전선 최전방에서 바라본 북한 금강산댐 상류가 최근 가뭄으로 인해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최근 북한이 극심한 가뭄 피해를 보는 가운데 유엔이 식량 사정 악화를 우려하는 보고서를 내놨다.


20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최근 발표한 '세계정보·조기경보 국가보고서'는 북한의 올해 쌀 수확 추정치를 지난해(260만t)보다 12% 감소한 230만t으로 추정했다.


보고서는 "북한의 전체 논 면적 54만 4천 헥타르(ha)의 4분의 1 수준인 13만 6천 헥타르가 가뭄으로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며 "올해 생산량이 최근 5년간 평균치보다 낮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북한의 감자, 밀, 보리 등 이모작 작물의 수확량도 애초 예상보다 2만 4천t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예상 수확량은 작년보다 18% 감소한 30만 1천t이었다.


하지만 가뭄 피해로 수확량은 이보다 더 줄어 27만7천t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종류별로는 감자가 24% 감소한 22만t, 밀과 보리가 26% 감소한 5만 7천t으로 각각 추산됐다.  


보고서는 "북한 식량 생산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황해도 지역이 극심한 피해를 보고 있다"면서 "올해 식량 생산의 현저한 감소를 피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수주일 내로 더 많은 비가 내려야 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이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북부 고산지대에 폭우가 쏟아져 일부 협동농장 농경지가 물에 잠기는 등 일부 지역에서는 침수 피해를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제임스 밀러 전 미국 국방부 정책담당차관은 18일 미국 의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북한이 가뭄에 따른 수확량 감소로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할 경우 미사일 발사 등 추가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고 RFA가 보도했다.


밀러 전 차관은 그러면서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식량지원 중단 주장에는 반대한다"며 "식량지원 중단은 북한 정권의 '적대적 외부 세력 탓' 주장을 뒷받침하게 되며 윤리적이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hapyr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