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광장 > 북한자료
2015.01.22 12:01  Hit:2674
관리자 (admin)


평양 대성동 고구려고분 남북 공동발굴 추진

문화재청 '2015 주요업무 계획'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평양 대성동 고구려시대 고분에 대한 남북한 공동발굴조사가 추진된다.

문화재청은 22일 발표한 '2015년 주요업무계획'을 통해 올해도 북한 문화유산 남북 공동조사를 지속 전개할 예정이라면서 그 일환으로 "(개성) 만월대는 제7차 공동조사가 진행되며, 평양 대성동 고구려고분은 처음으로 공동발굴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부 차원에서 북한지역 문화유산을 공동발굴한 곳은 만월대뿐이다. 개성을 제외한 지역에서 공동 발굴 혹은 문화재 복원 사업이 민간 차원에서 더러 있기는 했다.

 

아울러 문화재청은 씨름과 금강산·설악산 유산 공동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세계유산 등재도 추진하는 등 남북한 문화재 교류·협력을 통한 신뢰 프로세스를 지속 구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화재청은 올해 정책목표를

▲ 문화유산 보존·전승 체계 고도화

▲ 문화재 분야 규제 합리화와 참여 활성화

▲ 문화유산 향유와 미래가치 창출

▲ 문화유산 교류와 환수·활용 내실화의 네 가지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화재 수리체계 개선 차원에서 정기조사 법정주기를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하며, 재난 대비를 위해 방재설비를 등록문화재로 확대할 방침이다.

 

분산된 문화재 정보의 통합관리를 위해서는 문화재 지정에서부터 수리, 점검, 조사, 발굴, 수리 참여자, 도면 등 개별 문화재 생애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또한 매장문화재에 대한 명확한 정보 제공을 위한 정밀 지표조사를 실시하고 대규모 발굴조사에는 공동조사를 유도해 조사기간 단축을 추진키로 했다.

 

문화재 주변 지역 주민불편 해소 차원에서는 기존 문화재별 현상변경 허용기준을 올해부터 오는 2017년까지 3개년에 걸쳐 재조정할 예정이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정신문화유산 '민족 얼' 찾기와 항일독립운동 관련 등록문화재 특별전 개최 등의 사업을 벌인다.

 

문화재 활용 확대를 위해 궁중문화축전을 개최하고 경복궁 소주방과 연계한 궁중음식문화 프로그램을 개발하며 '궁궐 속 인문학' 주간도 신설하기로 했다.

 

조선왕릉 비공개 지역인 영원(英園)과 회인원(懷仁園)은 5월에 개방한다. 남양주시 금곡동 영원은 영친왕(英王)과 이방자(李方子) 무덤이며, 회인원은 대한제국 황세손 이구가 묻힌 곳이다.

 

 

taeshik@yna.co.kr